광주시, 탄벌A지구 등 4개소 도시관리계획 주민공람 실시

김용현 | 입력 : 2020/12/02 [04:20]

광주시는 인구증가에 대비하고 도심활력 및 공업지역 확대를 위해 탄벌A지구 등 4개소의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계획에 대해 주민열람·공고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6일부터 공고되고 있는 도시관리계획은 최근 지속적인 인구 증가(증가율 3.4%)와 경강선 개통으로 인한 유동인구 확대(광주역 1만820명/1일)에 따른 것으로 급격한 개발압력에 따른 주거용지의 확보 필요성이 대두됐다.

  © 경기뉴스


특히, 탄벌A지구는 국·공유지를 활용한 특별계획구역 지정을 통해 청년·대학생·노년층을 위한 광주형 행복주택용지, 창업·일자리 비즈니스센터용지, 문화·복지·체육 등 복합문화용지, 구도심권의 재생·재개발에 대비한 이주택지용지 등의 계획을 담고 있다.

 

또한, 탄벌A지구를 제외한 3개 지역 대부분은 자연녹지 지역으로 기반시설 없이 우후죽순 주택, 공장, 창고 등이 입지하고 있다.

 

이에 시는 난개발을 방지하며 도로 등 기반시설 계획과 용도지역 상향(자연녹지지역·주거지역·공업지역)을 통해 계획적인 건축을 유도하고 인접토지와 공동개발, 지식산업센터 등 권장용도 건축, 건축한계선, 공개공지확보, 주차장 확보를 통한 용적률 상향 인센티브 계획을 포함, 토지의 가치상승 효과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삼리B지구의 경우 산발적으로 입지한 관내 2천618개 공장용지 부족문제 해소와 소규모 영세공장의 이전을 유도하고자 공업지역을 확대해 최근 첨단산업(지식산업센터) 입지 등을 통한 공장밀집지역 관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했다.

 

시는 이번 주민열람 공고와 12월 중 시의회 의견청취를 듣고 내년 초 경기도에 용도지역변경 신청 등 행정절차를 통해 21년 하반기 중 도시관리계획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신동헌 시장은 “이번 도시관리계획의 목표는 도시경관을 유도하고 기반시설을 확보하는 계획적 개발에 역점을 두고 있다”며 “주거환경을 통한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구도심의 활력을 높여 광주의 이미지 제고에 한층 더 다가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도시관리계획 열람·공고기간은 오는 10일까지로 시 또는 해당 읍·면·동에서 열람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